Home > 시승기
  • 로스팅_커피_바다가 보이는 차박여행. V60 V90
    데일리 뉴스 2020-12-25 09:07:27
    이번 캠핑은 차박입니다. 붉게 물들은 바다 노을과 당일 로스팅한 원두커피 맛을 음미하기 위해 차박 캠핑을 떠났습니다. 텐트없이 차박캠핑하는 이유를 알겠더군요. 그 감성을 영상으로 표현해봤는데요. 서울에서 그다지 멀지않은 실미도 해수욕장에 위치한 캠핑장을 찾았습니다. 영종도에서 잠진도로 이어지는 잠진도길을 건너고 무의도를 잇는 무의대교를 지나면 실미도해수욕장 진입으로 이어집니다. 배가 아니면 건널 수 없었던 무의도를 새로 놓인 무의대교로 어렵지 않게 섬을 경험 할 수 있었습니다. 실미도와 바다가 한 눈에 내려다 보이는 소나무 숲에 V60 B5과 V90 B5이 자리를 잡았는데요. 세상을 붉게 물들인 노을을 보며 당일 로스팅한 원두를 즉석에서 갈아 내린 커피 맛은 그야말로 힐링이었습니다. 마음을 정화 시키기에 충분한 분위기를 만들어주더군요. 그 영상 함께 보시죠.
  • 무경험으로 무작정 떠난 좌충우돌 오지캠핑. V60이라 가능했던 오프로드
    데일리 뉴스 2020-12-24 12:59:47
    캠핑 無경험자 둘이서 無작정 시작된 캠핑. 볼보 V60 B5 AWD로 전기조차 없는 오지로 캠핑을 떠났습니다. 좌충우돌 캠핑기 영상으로 함께 보시죠…
  • 풀옵션 7,220만원. 대한민국 마칸, 제네시스 GV70 3.5T 시승기
    시승기 2020-12-18 02:05:44
    럭셔리 컴팩트 SUV 제네시스 GV70 미디어 시승행사에 다녀왔습니다. 지난 12월 16일 경기도 스타필드 하남 야외 주차장에서 열렸는데요. 하남에서 가평까지 왕복 약 100km 거리를 달렸습니다. 시승차는 3.5 가솔린 터보 일반형 모델에 풀옵션사양. 아쉽게도 스포츠 패키지가 탑재된 모델은 시승행사에서 찾아볼 수 없었다. 제네시스 GV70의 시작가 4,880만원(가솔린 2.5 터보 기준)에 3.5 가솔린 터보는 시작가에 950만원이 더해진 5,830만원입니다. GV70 시승차는 '시그니쳐디자인 셀렉션1'이 적용된 가격은 7,220만원. 가솔린 2.5T 기본 4,880만원 + 가솔린 3.5T (950만원) (AWD, 프리뷰 전자제어서스펜션, 19인치 미쉐린 타이어&휠, 전륜 모노블럭(4P) 브레이크) + 21인치 미쉐린 휠&타이어 (120만원) + 시그니쳐 디자인 셀렉션1(170만원) + 파퓰러 패키지2 (720만원) ※ 합계 800만원짜리를 10% DC해서 판매한 패키지 (헤드업 디스플레이 130만원, 컨비니언스 패키지 110만원, 하이테크 패키지 160만원, 드라이빙 어시스턴스1 180만원, 드라이빙 어시스턴스2 150만원, 2열 컴포트 패키지 70만원) + 아웃도어 패키지 (40만원) + 렉시콘사운드 시스템 (130만원) + 빌트인 캠 패키지 (70만원) + 파노라마선루프 (140만원) = 가격 : 7,220만원 자세한 내용은 영상을 통해 함께 보시죠. 고성능항균·콤비필터를 통해 미세먼지와 세균 유입을 방지하는 이중 필터 시스템을 적용 초미세먼지 포집 효율을 높여 실내 미세먼지뿐만 아니라 밖에서 유입되는 미세먼지를 효율적으로 제거해 주고 항균 기능을 추가해 실내 부유 세균 등을 10분 내에 99.9% 제거 가솔린 2.5 터보 모델은 최고 출력 304마력(PS), 최대토크 43.0kgf·m, 복합연비 10.7km/ℓ이다. (※ 2WD, 18인치 타이어 기준) 가솔린 3.5 터보 모델은 최고 출력 380마력(PS), 최대토크 54.0kgf·m, 복합연비는 8.6km/ℓ이다. (※ AWD, 19인치 타이어 기준) 디젤 2.2 모델은 최고 출력 210마력(PS), 최대토크 45.0kgf·m 복합연비는 13.6km/ℓ이다. (※ 2WD, 18인치 타이어 기준) 가솔린 2.5 터보와 3.5 터보 엔진은 주행 조건에 따라 연소실 직접분사와 흡기포트 분사를 사용하는 듀얼 퓨얼 인젝션 시스템을 적용해 우수한 성능과 연비를 구현했고 수랭식 인터쿨러를 적용해 가속 응답성을 개선했다. 디젤 2.2 엔진은 알루미늄 소재 블록 적용으로 엔진 무게를 낮췄고 볼 베어링 터보차저 적용으로 베어링 부분의 마찰저감을 통해 가속 응답성을 개선했다. 제네시스는 GV70에 엔진 토크와 휠 스핀을 최적의 상태로 제어해 출발 가속을 극대화하는 런치 컨트롤(Launch Control)을 기본 적용했다. 이를 통해 가솔린 3.5 터보 모델은 5.1초만에 정지상태에서 100km/h까지 이르는 다이내믹한 가속성능을 갖췄다. (※ 당사 연구소 측정 결과) 다양한 주행 조건(눈, 모래, 진흙)에서도 안정적인 주행이 가능하도록 험로 주행 모드(Multi Terrain Control)를 적용했다. (※ AWD 적용 사양) 앞유리와 창문에 차음 유리 적용. 엔진룸 격벽 구조와 2중 구조 플로어 흡차음 성능 강화 가상 엔진 사운드를 출력해 주는 액티브 사운드 시스템(Active Sound Design) 적용 능동 안전 기반의 첨단 자율주행 기술을 비롯해 차량 내∙외부의 위험 요소로부터 승객을 보호할 수 있는 다양한 신기술을 적용 GV70 제원표 구 분 GV70 전장(mm) 4,715 전폭(mm) 1,910 전고(mm) 1,630 축거(mm) 2,875 엔진 가솔린 2.5 터보 가솔린 3.5 터보 디젤 2.2 배기량(cc) 2,497 3,470 2,151 최고출력(ps) 304 380 210 최대토크(kgf·m) 43 54 45 구동방식 2WD / AWD AWD 2WD / AWD 복합연비(km/ℓ) 10.7(2WD, 18인치 기준) 8.6(19인치 기준) 13.6(2WD, 18인치 기준)
  • 가수 보나, 생애 처음 경험한 순수전기차 벤츠 EQC400
    데일리 뉴스 2020-11-30 13:48:58
    EQ 브랜드 최초의 순수 전기차, 메르세데스-벤츠 EQC400 4matic 시승했습니다. 가수 보나와 함께 했는데요. 생애 처음 접해보는 순수전기차라고 하네요. 전기차에 대한 관심을 EQC400을 통해 접하게 됐는데요. 영상(#1, #2)을 통해 함께 보시죠. EQC는 다임러 그룹의 미래 모빌리티 전략을 상징적으로 구현하는 모델로 2018년 9월 스웨덴 아티펠라그 아트 뮤지엄(Artipelag art museum)에서 세계 최초로 공개됐다. 국내에서는 지난해 3월 서울 모터쇼를 통해 대중에게 첫 선을 보였다. ‘진보적인 럭셔리(Progressive Luxury)’를 디자인 철학으로 삼고 아방가르드 스타일의 차별화된 디자인을 구현한다. ‘진보적인 럭셔리’는 지금까지 알려지지 않았던 미적 요소들의 결합, 디지털과 아날로그 요소의 의도적인 충돌, 그리고 직관적이고 물리적인 디자인의 매끄러운 통합에서 출발한다. 더 뉴 EQC는 새로운 외관 및 실내 디자인과 EQ 브랜드 만의 컬러를 적용해 진보적인 럭셔리의 디자인 철학을 구체화한다. 외관은 탄탄한 비율을 자랑하며, 쭉 뻗은 루프라인과 윈도우, 낮게 자리 잡은 웨이스트 라인, 후면부 쿠페형 루프 스포일러를 갖춰 SUV와 SUV 쿠페의 모습이 조화롭게 어우러졌다. 대형 블랙 패널이 헤드램프와 그릴을 감싸고 있으며, 기본으로 장착되는 멀티빔(MULTIBEAM) LED 헤드램프의 내부는 하이 글로스 블랙 컬러를 적용했다. 블랙 컬러 배경과 어우러진 푸른빛의 스트라이프, 블루 컬러가 적용된 멀티빔 레터링 등의 색상 조합은 진중한 무게감을 자아내며 EQ 브랜드만의 정체성을 강조한다. 인테리어는 아방가르드한 전기차 디자인을 표방하며, 현대적이면서도 럭셔리한 새로운 유저인터페이스(UI)를 적용했다. 감각적이고 부드러운 표면 재질과 정교하게 처리된 선들은 기하학적인 형태와 조화를 이뤄 EQ 디자인만의 독특한 미감을 완성했다. 실내는 기존 메르세데스-벤츠의 전통적인 디자인을 계승해 운전자에 중심을 둔 비대칭형으로 설계됐으며, 운전석에 EQ만의 디자인적 요소를 적용했다. 특히, 열쇠 형태의 로즈 골드 컬러 루브르가 적용된 하이테크, 하이그로시 카세트 하우징의 평면형 송풍구는 EQ만의 새로운 디자인 언어로, 더 뉴 EQC에서만 만나볼 수 있는 특징이다. 지능화된 전기 모빌리티(Intelligent Electric Mobility)를 구현한 모델로, 차량 개발의 가장 기본이 되는 파워트레인 개발부터 운전자 주행 모드에 이르기까지 전기 구동 모델에 최적화된 기술을 두루 갖췄다. 배터리는 다임러의 자회사인 ‘도이치 어큐모티브(Deutsche ACCUMOTIVE)’에서 생산한 최신 80kWh 리튬 이온 배터리로, 한번 충전에 309km 이상 주행할 수 있다. 최신 리튬 이온 배터리와 더불어 7.4kW 용량의 온보드 차저(onboard charger)가 탑재돼 가정과 공공 충전소에서 완속(AC) 충전이 가능하며, 급속 충전 시, 최대 110kW의 출력으로 약 40분 이내에 80%까지 충전할 수 있다. 메르세데스-벤츠 월박스(Mercedes-Benz Wallbox)를 이용하여 충전 시 가정용 220볼트 소켓보다 약 3배 빠른 속도로 충전이 가능하다. 차량의 전력 소비를 줄이고 역동성을 향상시키기 위해 앞 차축과 뒤 차축의 전기 구동장치가 각각 다른 특성을 가지도록 설계됐다. 앞 차축의 전기 모터는 저부하와 중간 부하 범위에서 최상의 효율을 낼 수 있도록 최적화돼 있는 반면, 뒤 차축의 전기 모터는 역동성을 담당한다. 두 개의 모터는 최고출력 408마력, 최대토크 78.0kg.m를 발휘하며, 시속 0에서 100km까지 5.1초 만에 도달이 가능하다. 운전자가 스스로 에너지를 효율적으로 조절할 수 있는 4단계의 에너지 회생 모드와 각기 다른 주행 특성을 느낄 수 있는 4가지의 주행 모드를 지원한다. 에너지 회생 수준은 스티어링 휠 뒤에 위치한 패들을 이용해 손쉽게 조절할 수 있으며 D+, D, D-, D- -까지 네 단계로 표시된다. D는 기본값으로 설정돼 가장 마일드한 회생 제동을, D+는 회생 제동이 꺼진 상태로 글라이딩 모드로 주행이 가능하며, D--는 가장 강력한 회생 제동으로 싱글 페달 드라이빙이 가능하다. 드라이빙 모드는 안락한 주행을 돕는 ‘컴포트(COMFORT)’, 높은 효율과 낮은 배터리 소모에 중점을 둔 '에코(ECO)’, 최상의 반응성에 중점을 둔 ‘스포츠(SPORT)’, 개별 설정 주행을 지원하는 ‘인디비쥬얼’(INDIVIDUAL)’로 구성되어 있다. 메르세데스-벤츠의 가장 최신 주행보조 시스템이 탑재됐다. 드라이빙 어시스턴스 패키지(Driving Assistance Package)에 포함된 액티브 디스턴스 어시스트 디스트로닉은 도로 주행 시 앞차와의 간격을 유지하며 자동 속도 조절 및 제동, 출발까지 지원한다. 액티브 브레이크 어시스트(Active Brake Assist)에는 개선된 교차로 기능이 적용됐다. 운전자가 코너 진입을 위해 감속 및 방향지시등을 작동시킨 상황에서 반대 차선에서 다가오는 차량과 충돌을 감지할 경우 시각적, 청각적 경고 및 반자율제동을 지원한다. 더 뉴 EQC에 탑재된 액티브 브레이크 어시스트는 차량과 사람뿐만 아니라 전방에 달리고 있는 자전거 및 교차하는 자전거까지 인식해 기능을 활성화시킨다. 또한 시동을 끈 후에도 3분간 하차 경고 어시스트 기능이 활성화돼 차량 내부 탑승객이 하차 시도 시에 약 7km/h 이상의 속도로 지나가는 보행자, 자전거, 자동차 등을 감지하여 사각지대 어시스트 경고등과 함께 실내에서 청각적 경고를 통해 잠재적인 위험을 알린다. 선제적 탑승객 보호 시스템 분야의 선구자인 메르세데스-벤츠의 안전 철학은 더 뉴 EQC에서도 이어진다. 더 뉴 EQC에 탑재된 프리-세이프® 플러스(PRE-SAFE® PLUS)는 후미 충돌이 임박한 경우 이를 인식해 후면부의 위험 경고등을 통해 빠른 속도로 신호를 보내 후방 차량에 경고 메시지를 보낸다. 충돌 가능성이 감지되면, 시스템이 브레이크를 단단하게 적용해, 후방 차량과의 충돌로 인한 흔들림과 목뼈 손상의 가능성을 낮춰주며 교차로에서 보행자나 전방 차량과의 이차 충돌 발생 가능성도 낮춰준다. 인포테인먼트 시스템 MBUX(Mercedes-Benz User Experience)에는 충전 상태, 에너지 흐름 등을 확인할 수 있는 전기차 전용 기능들이 포함됐다. MBUX의 자연어 음성 인식 기능을 통해 “내일 오전 8시에 차량이 출발할 수 있도록 준비해줘!”, “85퍼센트로 충전해줘”처럼 충전 설정, 사전 온도 설정, 내비게이션, 충전 및 출발 시간 등을 제어하고 설정하는 것도 가능하다. EQC는 정부의 저공해차 구매 보조금 지원 대상에 포함돼 고객 부담이 낮아졌다. 더 뉴 EQC의 국고보조금은 630만원으로 책정되었으며, 이와 함께 차량의 등록 지역에 따라 각 지방자치단체 보조금 을 추가로 지원받을 수 있다. 서울시에서 EQC 400 4MATIC을 등록할 경우, 국고보조금 630만원, 서울시 보조금 450만원을 지원받아 8,470만원에 소유할 수 있다. 항 목 EQC 400 4MATIC 길이*너비*높이(mm) 4,770*1,890*1,620 모터 최고 출력(hp) 408 모터 최대 토크(kg·m) 77.4 모터 최고 속도(km/h) 180 배터리 종류 및 용량(kWh) 리튬이온, 80 1회 충전 주행거리(km) 309 가속력 (0 ->100 km/h) 5.1 권장소비자가격 (원, 부가세포함) *7월 1일 기준 개별소비세 인하분 반영 95,500,000원 구분 EQC 제원 (유럽 기준) 더 뉴 EQC 이산화탄소 배출량 0 g/km 전력 소비(NEDC 기준) 22.2 kWh/100 km 주행거리(NEDC 기준) 450 km 이상 구동 시스템 2개의 비동기 모터, 전륜구동 방식(AWD) 출력 408 마력(300 kW) 최대 토크 78.0 kg.m(765 Nm) 최고 속도 180 km/h (최대조절) 가속력(0-100 km/h) 5.1 초 배터리 리튬이온 배터리 전력량(NEDC 기준) 80 kWh 배터리 무게 650 kg 길이 / 너비(미러 포함) / 높이 4,761/1,884 (2,096)/1,624 mm 트랙 너비 (전륜축/후륜축) 1,625/1,615 mm 휠 베이스 2,873 mm 트렁크 용량(측정 기기별로 상이) 약 500 리터 공차 중량 / 차량 총 중량 / 적재량(DIN) 2,425*/2,930/505 kg 최대 견인 하중(12 %) 1,800 kg
  • 고성능 쏘나타 N라인 런치컨트롤 /짐카나 /서킷 질주
    시승기 2020-11-27 10:54:51
    중형세단의 기준 쏘나타 고성능 모델 N라인 서킷을 달릴 수 있는 미디어 시승행사가 지난 24일 강원도 인제스피디움에서 열렸습니다. 스마트스트림 가솔린 2.5 터보 엔진과 8단 습식 듀얼 클러치 변속기에서 최고출력 290마력, 최대토크 43.0kgm, 0-100km/h 주파속도 6.5초를 기록한 퍼포먼스 스포츠세단이라는 생각을 하게 됐습니다. 고성능 N의 감성 담아 완성된 강력한 주행성능이 핵심인 모델인데요. 런치컨트롤과 짐카나, 공도주행, 서킷을 마음대로 달릴 수 할 수 있는 행사였습니다. 시승차는 인스퍼레이션 3,642만원에 N퍼포먼스 패키지를 제외한 모든 옵션을 더해 3,917만원짜리 차량입니다. 영상을 통해 그 현장 함께 보시죠. 현대자동차의 대표 세단이자 국민차 쏘나타가 역동적인 주행 감성을 품었다. 현대자동차는 12일(목) 고성능 N의 감성을 기반으로 탄생한 쏘나타 N 라인(N Line)을 출시한다고 밝혔다. 현대차는 쏘나타 하이브리드와 센슈어스에 N 라인 모델을 추가함으로써 연비와 디자인, 강력한 주행성능을 모두 아우르는 쏘나타 라인업을 완성했다. 현대차는 쏘나타 N 라인에 스마트스트림 가솔린 2.5 터보 엔진과 8단 습식 듀얼 클러치 변속기(N DCT)를 탑재해 최고출력인 290마력(ps), 최대토크 43.0 kgf·m을 달성했으며 11.1km/ℓ의 연료소비효율(연비)를 갖췄다. (※ 19인치 타이어 기준) 이를 바탕으로 정지상태에서 시속 100km까지 불과 6.5초만에 도달하는 등 역대 쏘나타 중 가장 강력한 동력성능을 갖췄다. (※ 런치 컨트롤 사용 시 6.2초) 한껏 강력해진 쏘나타 N 라인의 동력성능과 함께 기존 벨로스터 N을 통해 선보였던 고성능 N의 주행 특화 사양을 적용함으로써 차별화된 주행 감성을 구현해냈으며, 다양한 안전∙편의사양을 탑재해 상품성을 높였다. 쏘나타 N 라인에는 ▲주행 중 변속기 단을 낮추는 경우 순간적으로 엔진 회전수를 조정해 변속을 부드럽게 하고 빠른 재가속이 가능하도록 한 ‘레브 매칭(Revolution matching)’ ▲정지상태에서 출발 시 엔진 토크 및 휠 스핀 최적 제어로 최대의 가속 성능을 제공하는 ‘런치 컨트롤(Launch Control)’ ▲드라이빙 감성을 끌어올리는 ‘실내 가상 엔진 사운드(Active Sound Design, ASD)’ ▲변속 시 가속감을 강화한 ‘N 파워 쉬프트’ ▲주행모드 맞춤형 가속감을 제공해주는 ‘변속패턴 차별화’ 등 N 모델 전용 고성능 주행 특화 사양이 대거 적용됐다. 또한 ▲전방 충돌방지 보조 ▲차로 이탈방지 보조 ▲차로 유지 보조 ▲운전자 주의 경고 ▲하이빔 보조 ▲전방 차량 출발 알림 등 지능형 안전 기술을 기본 적용해 높은 안전성을 갖췄다. 아울러 ▲현대 디지털 키 ▲BOSE 프리미엄 사운드(12스피커, 외장 앰프) ▲운전석 자세 메모리 시스템(IMS) ▲동승석 릴렉션 컴포트 시트 등 기본 모델에서 고객들에게 좋은 반응을 얻고 있는 편의사양을 쏘나타 N 라인에도 적용해 고객 만족도를 끌어올렸다. 이와 더불어 N 퍼포먼스 파츠로 ▲모노블록 브레이크 ▲하이브리드 디스크 ▲로우 스틸 패드 ▲19인치 블랙 경량 휠 및 리얼 카본 휠캡으로 구성된 ‘모노블록 브레이크 & 19인치 경량 휠 패키지’와 ▲모노튜브 쇽업쇼버 ▲로워링 스프링으로 구성된 ‘N 퍼포먼스 서스펜션’ ▲리얼카본 리어 스포일러 등을 운영해 보다 강건한 주행성능과 스포티한 이미지를 추구하는 고객까지 만족시킨다는 계획이다. 쏘나타 N 라인은 ‘센슈어스 스포티니스(Sensuous Sportiness, 감성을 더한 스포티함)’를 바탕으로 완성된 혁신적인 디자인에 고성능 N의 스포티한 감각을 덧입혀 한층 역동적인 모습으로 거듭났다. 전면부는 ▲N 라인 전용 파라메트릭 쥬얼 패턴 그릴 ▲차량의 스탠스를 잡아주며 스포티함을 강조하는 프론트 윙 ▲고성능 N의 정체성을 부여해주는 N 라인 엠블럼이 쏘나타의 역동성을 부각시킨다. 측면부는 ▲N 라인 전용 19인치 알로이 휠과 ▲ 차체를 한껏 낮아 보이게 해주는 사이드실 이 안정적인 자세를 연출하며, 후면부는 ▲블랙 하이그로시 포인트 컬러로 돋보이는 범퍼 하단부와 ▲듀얼 트윈팁 머플러 ▲공기역학적으로 설계된 스포일러가 조화를 이뤄 고성능 이미지 강조 쏘나타 N 라인의 실내 디자인은 ▲다크 그레이와 레드 스티치 포인트가 적용돼 N 라인만의 스포티함을 강조하고 ▲시트와 스티어링 휠에 각인된 N 로고 ▲1열 전용 버킷 시트가 장착돼 운전자를 중심으로 역동적인 실내 공간을 구현했다. 쏘나타 N 라인의 판매 가격은 ▲프리미엄 3,053만원 ▲익스클루시브 3,495 만원 ▲인스퍼레이션 3,642만원이다. (※ 개소세 3.5% 기준)
  • 볼보 B가 뭐예요? 새로운 엔진 라인업 시승기
    시승기 2020-11-21 12:28:21
    지난 8월 볼보자동차코리아가 내놓은 48V 마일드 하이브리드 기술 B엔진이 탑재된 모델라인업 미디어 시승행사가 11월 17일 충남 태안 아일랜드리솜에서 열렸습니다. 화석연료를 태우는 내연기관에서 전동화로 전환되는 시점에 하이브리드 자동차에 관심이 쏠리고 있는데요. 하이브리드(HEV), 플러그인 하이브리드(PHEV), 마일드 하이브리드(MHEV) 모델이 쏟아져 나오고 있습니다. 볼보자동차는 전동화로 가기 위한 단계에서 플러그인 하이브리드(T8 모델)에 이어 48V 마일드 하이브리드(B4, B5, B6)를 선택했는데요. B엔진 라인업 모델 시승 행사였습니다. 시승은 출발지부터 반환점까지 왕복 90㎞ 코스에서 B5 엔진이 탑재된 V90 CC AWD, 돌아오는 길에는 S60 AWD를 타봤습니다. 한복모델 설희주와 함께 했는데요. 그 현장영상으로 함께 보시죠. S60의 판매가를 각각 4,810만원(모멘텀)과 5,410만원(인스크립션)이며, 신형 크로스컨트리(V90)의 국내 판매가는6,900만원(B5 AWD), 7,520만원(B5 AWD Pro)으로 책정됐다. V90 CC와 S60 심장은 동일한 마일드 하이브리드 파워트레인 ‘B’ 배지와 함께 새로운 파워트레인(B5)으로 첨단 운동 에너지 회수 시스템이 2.0리터 가솔린 엔진과 결합된 엔진 통합형 전동화 엔진이다. B5 엔진은 최고출력 250마력(5,700rpm), 최대토크 35.7kg∙m(1,800-4,800rpm)를 발휘하며, 48볼트 배터리가 출발 및 가속과 재시동 시 엔진 출력을 보조하는 방식으로 약 14 마력의 추가적인 출력을 지원해 더욱 민첩한 주행 성능을 갖췄다. 여기에, 8단 기어트로닉 변속기와 조화를 통해 도심 주행에 최적화된 밸런스로 부드러운 주행성능을 보여준다. V90에는 헤드업 디스플레이(HUD), 도로 표시 정보를 비롯해 에코(ECO), 컴포트(Comfort), 다이내믹(Dynamic), 오프로드(Off-Road), 개인화(Individual) 등 5가지 주행 모드로 운전자 성향에 최적화된 주행 경험을 제공하는 드라이브 모드 셀렉터를 기본으로 적용된다. S60 주행모드는 센터콘솔에 마련된 별도의 버튼 및 스티어링 휠, 센서스를 통해 연료 효율을 향상시켜주는 에코(ECO), 일상 주행에 유용한 컴포트(Comfort), 스포티한 주행을 즐길 수 있는 다이내믹(Dynamic), 운전자 맞춤형 주행환경을 설정할 수 있는 개인(Individual) 등 총 4가지 모드가 지원된다. 볼보자동차 모델에서 가장 탐나는 부분은 오디오다. 영국의 하이엔드 스피커, 바워스&윌킨스(B&W, Bowers&Wilkins)와의 협업을 통해 완성한 프리미엄 오디오 사운드 시스템인데.. 업그레이드됐다. 기존 중음역을 담당했던 노란색 케블라 콘을 대신해 기계적 공진 상태를 완벽에 가깝게 구현하는 새로운 컨티뉴엄 콘을 탑재해 전 좌석에 보다 풍부하고 세밀한 음질이다. 또한 예테보리 네페르티티 재즈 클럽을 모티브로 한 ‘재즈클럽 모드’와 노이즈 캔슬레이션 기능도 새롭게 추가됐다. 이 밖에도 도로 표시 정보를 제공하는 12.3 인치 디지털 디스플레이와 헤드업 디스플레이(HUD), 애플 카플레이·안드로이드 오토를 지원하는 9인치 터치 스크린 센서스(Sensus) 등을 전 트림에 기본으로 제공한다. 여기에 스마트폰 무선 충전 기능과 뒷 좌석 탑승객을 위한 2개의 USB C-타입 포트도 갖췄다. 또한, 오레포스의 크리스탈 기어노브(S60)도 인스크립션 트림에 확대 적용됐다.
  • 흥분한 한복모델 설희주, 제네시스 더 뉴 G70 2.0T AWD 시승
    시승기 2020-11-16 13:10:23
    제네시스 수지에서 지난 10월 20일(화) 출시를 알린 더 뉴 G70(페이스리프트)을 드디어 시승했습니다. 제네시스 패밀리룩을 그대로 이어받은 새로운 얼굴로 변신했는데요. 한복모델 설희주가 더 뉴 G70 2.0T AWD모델을 시승했습니다. 시승내내 흥분을 가라 앉히지 못했는데요. 그 영상 함께 보시죠. 전면부는 낮게 위치한 ‘크레스트 그릴’과 그릴 양 옆으로 날개처럼 뻗어나가는 두 줄 디자인의 ‘쿼드램프’가 제네시스 엠블럼(emblem)을 형상화하며 금방이라도 앞으로 달려나갈 듯한 긴장감을 연출한다. 측면부는 긴 후드(엔진부 덮개)와 짧은 전방 오버행(차량 끝에서 바퀴 중심까지 거리)으로 표현한 기존 G70의 역동적인 비율을 계승하고 공력 효율에 최적화된 사이드 벤트(공기 배출구)와 신규 G70 전용 휠을 적용해 민첩한 주행성능을 시각적으로 구현했다. 후면부는 쿼드램프로 제네시스의 정체성을 명확하게 표현했으며 듀얼 머플러 (좌ᆞ우 배기구)와 차체와 동일한 색상의 디퓨저(Diffuser)로 고성능 세단의 모습을 완성했다. 운전자 중심 구조를 계승한 실내는 10.25인치 인포테인먼트 시스템과 충전속도가 향상된 스마트폰 무선충전 시스템이 새롭게 적용됐다. 아울러 기본형 계기반의 화면(클러스터 디스플레이)을 3.5인치에서 8인치로 크기를 키워 각종 주행정보의 시인성을 높였다. 또한 앞 유리(윈드실드 글라스)와 1열 창문에 이중접합 차음유리를 기본 적용해 실내 정숙성을 개선했다. 한편 제네시스는 더 뉴 G70를 기존 운영 중인 9가지 색상에 5 가지를 더해 총 14 가지 색상으로 운영한다. 제네시스는 더 뉴 G70를 가솔린 2.0 터보, 디젤 2.2, 가솔린 3.3 터보 등 기존과 동일한 3종의 파워트레인으로 운영한다. 모든 모델에는 누구나 별도의 변속 조작 없이도 카레이서처럼 역동적인 주행을 할 수 있도록 차 스스로 엔진과 변속기 제어를 최적화해주는 주행 모드 ‘스포츠+(스포츠 플러스)’가 적용됐다. 스포츠+ 모드는 가속시 고단기어 변속시점을 최대한 늦추고 감속시 순간적으로 변속기와 엔진의 회전수를 일치시켜 저단기어 변속시점을 앞당긴다. 이 기능은 운전자가 원할 경우 더 높은 영역의 RPM(분당 엔진 회전 수)을 사용함으로써 엔진 토크를 극대화시켜 역동적인 주행감을 느낄 수 있게 해준다. 또한 정차시 ISG 시스템(정차중 엔진 정지 기능)을 비활성화시키고, 가솔린 모델의 경우 정차중에도 높은 출력을 낼 수 있는 RPM 대역을 유지해 재출발시 민첩한 출발을 가능하게 한다. 특히 제네시스는 가솔린 3.3 터보 모델에 한해 스포츠+ 모드와 더불어 운전의 재미를 더해줄 사양을 추가로 운영한다. 가솔린 3.3 터보 모델에서 ‘스포츠’ 사양 선택시 추가되는 ‘가변 배기 머플러’는 배기 머플러에 전자식 가변 밸브를 적용해 가속 페달을 밟는 양에 따라 배기가스 토출 음압을 조절, 더욱 스포티한 배기음을 생성한다. 여기에 구동방식을 ‘AWD’로 선택할 경우 곡선 구간 주행시 가속페달 컨트롤로 엔진 토크를 타이어의 한계성능 이상으로 일으켜 미끄러지듯 곡선 구간을 탈출하는 주행 기술인 드리프트(drift)가 가능하도록 해주는 ‘다이나믹 AWD 시스템’을 통해 더욱 역동적인 주행이 가능해진다. 제네시스는 더 뉴 G70에 고객 선호도가 높은 안전 및 편의사양을 기본 적용해 상품성을 높였다. 우선 제네시스는 측면 충돌시 탑승자들 간의 충돌을 방지해주는 ‘앞좌석 센터 사이드 에어백’ 등 ▲10 에어백 시스템을 적용했다. 또한 ▲자전거 탑승자와 교차로에서 좌회전시 마주오는 차까지 인식하는 ‘전방 충돌방지 보조’ ▲후측방 충돌방지 보조 ▲후방 교차 충돌방지 보조 ▲다중 충돌방지 자동제동 시스템 ▲안전 하차 경고 ▲후석 승객 알림 등을 통해 예상하지 못한 위험 상황에서 탑승객을 보호한다. 아울러 ▲곡선 구간 자동 감속을 추가 지원하는 ‘내비게이션 기반 스마트 크루즈 컨트롤’ ▲차로 중앙을 따라 주행하도록 돕는 ‘차로 유지 보조’ 등 최신 주행 편의사양과 고객 선호도가 높은 ▲전방 주차 거리 경고 ▲후진 가이드 램프 ▲레인 센서를 기본 적용해 편의성을 높였다. 10.25인치로 화면이 커진 ‘제네시스 인포테인먼트 시스템’ 역시 기본화됐다. 인포테인먼트 시스템은 ‘제네시스 커넥티드 서비스’를 통해 ▲내비게이션 무선 업데이트 ▲제네시스 카페이(차량 내 결제 서비스) ▲음성인식 차량 제어 ▲발레 모드(대리 운전ᆞ주차시 개인 정보 보호 기능) ▲리모트 360°뷰(스마트폰 앱을 통한 차량 주변 영상 확인 기능) ▲홈 커넥티비티(카투홈, 홈투카)등 첨단 차량 연결기술을 이용할 수 있으며, ▲폰 커넥티비티(애플 카플레이, 안드로이드 오토)도 지원한다. 이와 더불어 ▲근거리 무선 통신(NFC)을 통해 스마트폰을 차량 키처럼 활용 및 공유할 수 있는 ‘제네시스 디지털 키’ ▲전방 차량을 인지해 해당 영역만 상향등(하이빔)을 끄는 ‘지능형 헤드램프’ ▲스마트폰 무선충전 시스템 ▲후측방 모니터(방향 지시등 연동 후측방 영상 클러스터 표시 기능) ▲빌트인 캠을 선택 사양으로 운영한다. 더 뉴 G70의 기본 가격은 ▲2.0 터보 4,035만원 ▲2.2 디젤 4,359만원 ▲3.3 터보 4,585만원이다. (개별소비세 3.5% 기준)
  • 5026만원,. 렉스턴 더블랙. 더블랙 시승_넉넉한 패밀리 SUV로 최적의 조건을 갖춘 올 뉴 렉스턴
    시승기 2020-11-15 18:44:00
    지난 12일 부분변경 된 새로운 렉스턴(All New REXTON)이 미디어 시승행사가 열렸습니다. 내외관 디자인과 주행성능, 첨단 커넥티드카 서비스까지 변화로 거듭난 올 뉴 렉스턴인데요. 보다 럭셔리한 얼굴과 구동계 변화가 가장 큰 변화로 봐집니다. 7단 변속기에서 후륜구동 전자식 8단 자동변속기로 업그레이드 됐는데요. 기아 스팅이 2.2D와 동일한 변속기입니다. 그 현장 영상으로 함께 보시죠. 출발 올 뉴 렉스턴은 첨단 주행안전 보조시스템 ‘딥 컨트롤(Deep Control)’ 적용을 통해 비약적으로 향상된 예방안전성을 ‘렉스턴이니까 믿고. 간다’ 슬로건으로써 대변한다. 시승차는 블랙 컬러를 테마로 한 스페셜 모델 더 블랙(The Black). 차별화된 내외관 스타일링 업그레이드로 오너의 품격을 높이고, 4WD와 인피니티 오디오를 비롯한 고급 편의사양이 빈틈없이 적용되어 있다. SUV의 당당한 존재감과 도시적 세련미를 더해 완전히 새로운 면모를 보여 주는 디자인은 라디에이터 그릴과 듀얼 프로젝션 타입의 Full LED 헤드램프를 비롯한 각 요소들이 레이어드 구조를 이루며 입체감을 연출한다. 더 블랙 전용 라디에이터 그릴과 하이그로시 로워 범퍼가 적용되고, 측면 디자인에는 전용 휠아치&도어 가니시와 20인치 스퍼터링 블랙휠, 하이그로시 패션루프랙이 적용됐다. 다이아몬드 셰이프(Diamond-Shaped) 라디에이터 그릴은 렉스턴 특유의 장엄한 위용과 함께 세련미, 고급감을 상징적으로 표현하고 있다. 덩어리째 절삭 가공된 라디에이터 프레임의 견고하고 단단한 이미지에 방패 형상의 패턴을 그릴 내부에 배열하고 크롬 소재로 포인트를 줬다. 후면 디자인은 가로로 배치된 T 형상의 리어램프를 중심으로 하단의 범퍼라인을 하나의 직사각형 구도로 배치하여 안정감을, 루프스포일러 일체형 보조제동램프와 리어범퍼의 듀얼 테일파이프 가니시를 통해 세련된 이미지를 부여했다. 실내는 나파가죽 시트와 소재로 장거리 주행에도 편안함과 자세 안정성을 제공하며, 고급감을 극대화한 퀼팅 패턴이 시트와 도어트림에 적용됐다. 2열 시트는 등받이가 139도까지 리클라이닝이 가능하다. 새로 디자인된 센터콘솔에는 컵홀더 배치를 세로 형태로 변경하고 덮개를 추가해 외관까지 깔끔하게 활용할 수 있도록 했다. 2열 탑승객을 위한 2개의 USB포트에 12V 파워아울렛을 더해 3명의 탑승객 모두 쾌적하게 모바일 기기를 사용할 수 있다. 계기반은 화려한 그래픽으로 다양한 정보를 표시하는 12.3인치 풀 디지털 클러스터로 변화했다. 기본적인 주행데이터는 물론 내비게이션 경로와 AVN 콘텐츠까지 운전자에게 필요한 대부분의 정보를 디스플레이함으로써 운전편의성을 높였다. 유저 선호에 따라 클러스터 테마를 3가지 모드 중 선택할 수 있다. 기본 820ℓ(VDA 기준) 적재공간은 골프백을 가로로 4개까지 수납할 수 있고, 2열 폴딩 시 1,977ℓ로 확장된다. 2단 러기지 보드를 활용하여 다양한 형태로 변형 가능하고, 2열 더블폴딩을 통해 더욱 넓고 효율적으로 활용할 수 있다. 새로운 파워트레인은 성능과 연비 향상을 동시에 달성했다. 최고출력 202마력, 최대토크 45.0kg∙m으로 각각 15마력과 2.0kg∙m가 향상된 엔진은 가장 많이 접하게 되는 일상영역(1,600~2,600rpm)에서 최대토크를 활용할 수 있다. 연비는 복합연비 기준 11.6km/ℓ로 10% 가량 향상되었다. 새롭게 적용된 8단 자동변속기는 현대차가 개발한 후륜구동형 8단 자동변소기로 변속감이 부드럽고 정숙성이 개선되었다. 기아차 스팅어 2.2 디젤모델과 같은 변속기다. 운전자에게 친숙하고 조작이 용이한 레버 타입의 전자식 변속 시스템(SBW: shift-by-wire)을 쌍용자동차 최초로 채택했다. 시동을 끄면 자동으로 P단 전환되며, 별도의 unlock 스위치를 배치해 오작동으로 인한 불안요소를 배제했다. 국내 최초로 레버 상단 디스플레이에 웰컴&굿바이 세리머니를 통해 시동 on-off 시 해당 내용을 명확하게 전달한다. 신규 적용 랙 타입(R-EPS) 스티어링 시스템은 조향감과 NVH 성능이 우수하고, 역시 새롭게 적용된 차동기어 잠금장치(LD, Locking Differential)의 도움을 받아 어떤 모델보다 수월하게 험로 탈출이 가능하다. 4WD 적용 시 동급 최고 3톤의 견인능력을 활용해 요트와 트레일러 견인도 문제 없다. 쌍용차의 축적된 4WD 기술력이 깃든 4WD 시스템은 평소 후륜으로 차량을 구동하여 승차감과 연비 중심의 운행을 하며, 노면 상태와 운전자 판단에 의해 4WD_H/L 모드를 선택하여 구동력을 향상시킬 수 있다. 전륜 더블위시본, 후륜 어드밴스드 멀티링크 서스펜션 조합을 통해 프리미엄 모델에 걸맞은 승차감은 물론 동급 최고 수준의 직진/코너링 안정성을 발휘한다. 능동형 주행안전 보조기술인 인텔리전트 어댑티브 크루즈 컨트롤(IACC)을 포함하는 첨단 주행안전 보조 시스템 딥컨트롤(Deep Control)이 적용된 올 뉴 렉스턴의 안전성은 국내 최고 수준이다. 스마트 크루즈 컨트롤을 비롯해 후측방경고(BSW)는 물론 원래 차선으로 유지시킴으로써 사고를 방지하는 후측방 충돌보조(BSA) 기능까지 적용되어 있다. 차선변경 경고(LCWS), 내비게이션과 연계된 고속도로(고속화도로 포함) 안전속도 제어(SSA), 후측방 접근 물체와 충돌위험이 있다고 판단될 경우 긴급 제동해 사고를 예방하는 후측방 접근충돌 보조(RCTA), 하차 시 사고를 미연에 방지할 수 있는 탑승객 안전하차 경고(SEW)가 적용되었다. 트레일러의 움직임을 감지해 구동력과 브레이크를 제어하는 트레일러 스웨이 컨트롤(Trailer Sway Control) 기능으로 어떤 상황에도 안전하게 운행한다. 엔트리 모델부터 긴급제동보조(AEB), 차선 유지보조(LKA), 앞차 출발 알림(FVSW), 부주의 운전경보(DAW) ,안전거리경보(SDW), 스마트하이빔(SHB) 등 첨단 안전사양을 기본 적용했다. AI 기반 커넥티드카 시스템 인포콘(INFOCONN)이 신규 적용됐으며, 차량 시동과 공조장치 작동을 비롯한 원격제어와 보안, 차량 관리는 물론 국내 유일의 스트리밍 콘텐츠를 활용한 엔터테인먼트까지 전방위 서비스를 제공한다. 애플 카플레이(Apple CarPlay)와 안드로이드 오토(Android Auto) 미러링도 가능하다. 내비게이션을 포함한 모든 콘텐츠를 HD 고화질로 즐길 수 있으며, 3D 어라운드뷰, 3D 모드에서 차량을 360도 회전하면서 주변을 확인하고, 일반, 와이드, 풀레인지(Full Range) 3가지 화면을 활용할 수 있다. 더 블랙모델은 스페이스 블랙 외관컬러에 전용 라디에이터 그릴, 전용 로워 범퍼, 20인치 블랙휠, 전용 휠아치&도어 가니시, 블랙 스웨이드 인테리어가 스타일링 요소로 채택되며 4WD 시스템, 인피니티 오디오를 비롯한 고급 편의사양을 빈틈 없이 적용해 만족감을 극대화했다. 전동식 파워 사이드스텝, 도어 스팟램프, 에어컨 습기 건조기, 테일게이트 LED 램프 등 전용 편의사양이 가치를 더욱 높여 준다. 음향장치는 인피니티(Infinity) 프리미엄 10스피커 시스템이 적용됐다. 가격은 럭셔리 3,695만원, 프레스티지 4,175만원, 스페셜 모델 더 블랙 4,975만원. 구 분 All NEW REXTON 외관 (mm) 전장 4,850 전폭 1,960 전고 1,825 휠베이스 2,865 엔진 형식 e-XDi220 배기량(cc) 2,157 최고출력 (ps/rpm) 202 / 3,800 최대토크 (kg·m/rpm) 45.0 / 1,600~2,600 변속기 8단 A/T 제동장치(전/후륜) V-Disc 현가장치 전륜 더블 위시본 후륜 멀티 어드밴스드 타이어 255 / 60R 18 255 / 50R 20 연료탱크 용량(ℓ) 70 연비(km/ℓ) 2WD 복합 11.6 (도심 10.4 / 고속도로 13.4) 4WD 복합 11.1 (도심 9.9 / 고속도로 12.9)
  • 2,435만원부터 LPG SUV 뉴 QM6 LPe 시승기. SIM 프레임리스 룸미러 5만원 대박
    데일리 뉴스 2020-11-13 11:20:54
    지난 10일 르노삼성 뉴 QM6 미디어 시승행사가 열렸다. 르노삼성자동차가 11월 6일 새롭게 선보인 NEW QM6는 지난 2019년 6월 출시한 ‘THE NEW QM6’에 이은 두 번째 업그레이드 모델이다. 지난해에는 국내 유일 LPG SUV인 LPe와 프리미엄 트림 프리미에르(PREMIERE)를 선보이며 스타일리시하게 상품성을 업그레이드한 뉴 QM6 모델이다. 이번에 출시한 NEW QM6는 퀀텀 윙(Quantum Wing)으로 완성한 크롬 라디에이터 그릴, LED 퓨어 비전(Pure Vision) 헤드램프, Full LED 리어 콤비네이션 램프 및 다이내믹 턴 시그널(후방)을 적용해 더욱 세련된 외관 디자인이다. QM6 디자인의 핵심인 크롬 라디에이터 그릴은 감각적이면서도 세련된 메시(Mesh) 패턴으로 변경했다. 태풍 로고를 가운데 두고 양쪽으로 펼쳐진 퀀텀 윙(Quantum Wing)은 힘차게 비상하는 기운을 형상화하는 동시에, 프리미엄의 새로운 방향을 제시하는 르노삼성자동차의 뉴 아이덴티티로 이번에 르노삼성자동차를 대표하는 모델인 NEW QM6에 처음 적용했다. 퀀텀 윙은 양쪽으로 이어진 LED 퓨어 비전(Pure Vision) 헤드램프 및 차체를 부드럽게 감싼 캐릭터라인과 맞물려 ‘강렬한 아름다움’을 역동적으로 구현한다. 퀀텀 윙과 메시 패턴은, 라디에이터 그릴 하단에 새겨 넣은 ‘NEW QM6’ 로고를 더욱 빛나게 한다. 전 트림에 걸쳐 기본 적용한 LED 퓨어 비전(Pure Vision) 헤드램프도 눈여겨볼 포인트다. NEW QM6는 이를 통해 감각적인 라이트 시그니처를 한층 강화했다. LED 퓨어 비전 헤드램프는 전력 소모량은 적으면서도 밝고 아름다울 뿐 아니라, 뛰어난 내구성까지 갖췄다. 여기에, 지난 7월 더 뉴 SM6에 처음 적용한 다이내믹 턴 시그널(후방)을 이번에 NEW QM6에도 새롭게 적용함으로써 르노삼성자동차만의 라이트 시그니처를 표현했다. 이 동급 유일의 다이내믹 턴 시그널은, 외관 디자인의 미적감각을 더해줄 뿐만 아니라 명확한 시그널 전달로 안전에도 기여하는 등 전체적인 제품 완성도를 업그레이드한다. 아늑하고 편안한 실내공간은 NEW QM6에 대한 만족감을 더욱 높여준다. 새로 적용한 모던 브라운 가죽시트와 동급 유일의 프레임리스 룸 미러는 세련된 인테리어 감각을 더욱 돋보이게 한다. 프레임리스 룸 미러는 산뜻하고 세련된 분위기를 연출할 뿐 아니라, 후방 시야를 한층 넓혀줌으로써 보다 편안하고 안전한 운전을 가능케 해준다. 깔끔한 디자인은 물론, 심카드(SIM card) 형태의 후불 하이패스 카드를 사용할 수 있는 등 편의성까지 빠뜨리지 않았다. NEW QM6의 인테리어는 이 같은 새로운 감각에다 12개 스피커가 지원하는 보스(BOSE) 서라운드 프리미엄 사운드 시스템으로 감성 품질까지 더했다(GDe 옵션사양). NEW QM6의 세련된 인테리어는, 이미 시장에서 널리 인정받고 있는 정숙성과 부드러운 승차감에 대한 만족도를 더욱 높여줄 것으로 기대된다. 국내 유일의 LPG SUV인 NEW QM6 2.0 LPe는 액체상태의 LPG를 각 기통에 분사하는 LPLi(Liquid Petroleum Liquid Injection) 방식을 채택하고 있다. 이를 통해 출력 개선은 물론, 겨울철 시동 불량 문제까지 해결한다. 최고출력은 140마력이며, 19.7kg·m의 최대토크가 상대적으로 낮은 회전대(3,700rpm)에서 나옴으로써 실용영역에서는 GDe와 동일 수준의 체감 토크를 발휘한다. 르노삼성자동차가 지난 9월 최종 확보한 LPG 도넛탱크(DONUT®) 고정기술 특허는 국내 유일 LPG SUV ‘NEW QM6 LPe’를 더욱 빛나게 한다. 르노삼성자동차는 도넛탱크를 차체 하단 좌우의 양측 사이드빔(Side Beam)에 브라켓으로 안정적으로 결합해 트렁크 용량 확보는 물론, 후방 충돌 시 최고 수준의 안정성까지 확보했다. 여기에 도넛탱크가 트렁크의 하부 플로어에 직접 닿지 않고 살짝 떠있도록 고정하는 플로팅(floating) 설계를 통해 소음진동(NVH)까지 향상했다. NEW QM6 LPe의 가장 큰 장점은 뛰어난 경제성이다. 1회 충전 시 534km까지 주행 가능해 서울 출발 기준 부산까지 추가 충전 없이 충분히 주파할 수 있다. 이처럼 NEW QM6 LPG와 가솔린 엔진 모두 연비와 유지 비용 측면에서 중형 SUV 최고의 경제성을 자랑한다. 출시 후 지금까지 기록한 16만대 이상의 누적 판매량이 검증된 품질을 입증하고 있다. NEW QM6는 우수한 제동 능력, 전/후륜 차체 균형감 및 뛰어난 핸들링 성능을 발휘한다. 뛰어난 핸들링은 고속 차선 변경 시 우수한 안정성을 보장하며, 뒷바퀴에 적용한 벤틸레이티드 타입 디스크 브레이크는 디스크 과열을 방지해 안정적인 고온제동 성능을 유지하게 해준다. 르노삼성자동차는 이번 NEW QM6를 출시하면서, 최상위 트림인 ‘프리미에르’를 LPe 모델에도 신규 배치했다. 이를 통해 경제성과 고급스러움을 모두 원하는 LPe 고객들의 수요를 충족시킬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프리미에르 트림의 1열과 2열 사이드 윈도우는 이중 접합 차음 글라스로 마감해 정숙성을 높였으며, 2열 사이드 윈도우에는 프라이버시 글라스를 적용해 상품성을 업그레이드했다. 이중접합 차음 글라스는 안전성뿐만 아니라, 윈드 노이즈 저감과 자외선 차단(99%)에도 뛰어나다. L Pe 프리미에르의 인테리어에는 소프트 재질을 적극 적용해 감성 품질을 높였다. 앞좌석 프레스티지 헤드레스트, 인조가죽커버 및 블랙 스티치(대시보드 하단/글러브 박스), 소프트 콘솔 그립핸들, 맵포켓 인사이드 카펫(앞좌석), 프리미에르 전용 로고(알루미늄 키킹 플레이트/앞좌석 프레스티지 헤드레스트 후면) 등으로 최고수준의 인테리어를 제공한다. 상품성 개선 측면에서는 전 트림 동승석 원터치 세이프티 파워 윈도우 및 윈도우 버튼 라이팅 기본 적용, 아웃사이드 미러 메모리 및 후진 자동각도 조절, S-Link 8.7” 에어컨 오프(off) 기능, 2.0 GDe 어댑티브 크루즈 컨트롤 (ACC), 오토 클로징 등이 추가 및 신규 적용됐다. LPe RE Signature 풀옵션 (룸미러 포함 시) : 3,268만원 NEW QM6 가격은 2.0 GDe SE 트림 2,474만원, LE 트림 2,631만원, RE 트림 2,872만원, RE 시그니처 트림 3,039만원, 프리미에르 3,324만원이며, 2.0 LPe SE 트림 2,435만원, LE 트림 2,592만원, RE 트림 2,833만원, RE 시그니처 트림 3,000만원, 프리미에르 3,245만원(개소세 3.5%기준) [NEW QM6 주요 제원] 2.0 GDe 2.0 LPe 전장 (mm) 4,675 전폭 (mm) 1,845 전고 (mm) (샤크안테나 장착 시) 1,670 (1,700) 축거 (mm) 2,705 윤거 (전/후, mm) 1,595/1,590 최저지상고 (mm) 190 서스펜션 (전/후) 맥퍼슨 스트럿/멀티링크 브레이크 (전/후) 벤틸레이티드 디스크 엔진형식 가솔린 직분사 LPG 액상분사 배기량 (cc) 1,997 1,998 최고출력(ps/rpm) 144 / 6,000 140 / 6,000 최대토크(kg·m/rpm) 20.4 / 4,400 19.7 / 3,700
  • 비상활주로_트위지 풀가속 0→60km/h / 0→80km/h
    시승기 2020-11-04 08:53:43
    멀리 다녀왔습니다. 전기트럭에 전기차를 업고서~ 전기트럭 포터EV. 카리포트의 포동e가 르노 초소형전기차 트위지를 업고 경기도 고양동에서 나주 비상활주로까지 350여 km 달려갔습니다. 트위지 가속성능을 넓은 활주로에스 느껴보고 싶어서였습니다. 일반도로에서 충분히 가능한 테스트인데 왜 그곳까지 갔냐구요? 비상활주로를 달리는 트위지의 영상美를 만들어보고 싶어서였습니다. 그 현장 영상 함께 보시죠. 풀 가속한 결과는… 0→60km/h 11.4초 0→80km/h 23.4초 를 기록했습니다.
  • AMG GT 63 S 4MATIC+ 4도어 쿠페. 도로 위의 레이스카, 실용성까지 갖춘 괴물
    시승기 2020-11-04 01:30:57
    한 몸으로 느껴버린 한복모델 설희주. 메르세데스-AMG GT 63 S 4MATIC+ 4-도어 쿠페를 함께 시승했습니다. 오죽하면 ‘이차 사주는 남자에게 시집가겠다’는 말까지 했을까~~ 영상으로 함께 보시죠 AMG GT 43에는 없는 63옵션들 ​가변식 퍼포먼스 배기 시스템, 카본 세라믹 브레이크, 다이나믹 플러스 패키지, 전자식 디퍼렌셜 락, 리어 액슬 스티어링, amg 퍼포먼스 시트, 21인치휠(43은 20인치) 가격은.. 메르세데스-AMG GT 63 S 4MATIC+ 4-도어 쿠페 2억 4,740만원 43 4MATIC+ 4-도어 쿠페 1억 3,620만원 리스의 경우(대략) 43은 5년기준으로 190만원가량, 63은 5년기준으로 340만원대 정도 되겠네요. 취등록세가 차량가격의 7%. 43은 1만원이 넘고, 63은 2천만원이 넘는 세금이 되겠네요. 도로 위의 레이스카(street legal racer)로 불리는 더 뉴 메르세데스-AMG GT 4-도어 쿠페는 프리미엄 고성능 브랜드 메르세데스-AMG가 독자 개발한 세 번째 모델이자 첫 번째 4-도어 스포츠카로, 메르세데스-AMG GT와 SLS AMG의 성공을 이어가는 동시에 AMG 브랜드가 나아가야 할 새로운 방향성을 제시한다. 독특한 디자인, 높은 편의성, 뛰어난 스포츠카 엔지니어링을 4-도어 패스트백(fastback) 구성과 결합시키며 AMG의 독보적인 성능과 일상에서의 실용성을 모두 잡았다. 메르세데스-AMG GT 4-도어 쿠페의 볼록한 표면과 근육질 차체는 뛰어난 비율로 AMG GT 4-도어 쿠페가 최고의 성능을 발휘할 수 있도록 돕는다. 낮은 루프와 기다란 보닛, 전면을 장식하는 대형 AMG 파나메리카나 그릴(AMG Panamericana grille)은 육중하면서도 날렵한 이미지의 4-도어 쿠페 DNA를 강조한다. 레이스카의 성능을 간직한 4-도어 쿠페 형식으로, 더 뉴 메르세데스-AMG GT 63 S 4MATIC+ 4-도어 쿠페는 4인승, 더 뉴 메르세데스-AMG GT 43 4MATIC+ 4-도어 쿠페는 5인승으로 공간 활용이 가능하다. 지면에 가깝도록 낮게 설계된 전면부는 ‘샤크 노즈(shark nose)’ 형상을 자아내며 GT 패밀리의 특징을 적용한 가장 최신 모델임을 가늠하게 한다. 측면의 프레임이 없는 창문과 뒤로 길게 완만한 곡선을 그리며 뻗은 루프라인은 클래식한 쿠페 디자인을 보여준다. 추가된 뒷좌석은 GT 고유의 라인을 손상시키지 않으면서도 여유로운 공간을 제공해 높은 실용성을 제공한다. 후면부 또한 GT의 전형적인 디자인 요소를 적용했다. 슬림한 LED 테일 램프는 특징적인 트렁크 라인을 살려주며, 액티브 리어 윙(active rear wing)은 GT 패밀리의 특성을 강조하며 공기역학에 중요한 요소로 작용한다. 실내는 전반적으로 감성적인 분위기를 강조하는 한편, 첨단 기술 요소를 곳곳에 배치해 편의성을 극대화했다. V8 엔진을 형상화한 세련된 배열을 적용, 센터 콘솔로 기능적 요건을 부각 시키며 AMG 성능에 대한 자부심을 드러낸다. 두 개의 12.3인치 고해상도 디스플레이로 이루어진 와이드 스크린 콕핏(Widescreen Cockpit), 새로운 ‘슈퍼스포츠(Supersport)’ 컨셉의 계기판 디스플레이가 적용됐다. 그 외에도 내부 곳곳에 역동성과 첨단 기술을 결합해 풍부한 감성의 디자인, 넉넉한 공간과 최첨단 AMG 기술을 경험할 수 있도록 설계됐다. 특히, 상위 모델인 더 뉴 메르세데스-AMG GT 63 S 4MATIC+ 4-도어 쿠페는 셔터가 장착된 액티브 에어패널(active airpanel), 전방부 측면의 공기 흡입구 내 3개의 수평 루브르, 뒷모습의 독특한 디퓨저 디자인, 사다리꼴 모양의 테일 파이프가 있는 트윈 파이프 배기 시스템으로 차별화된 외관을 완성했다. 액티브 에어패널은 상황에 따라 즉각적으로 반응해 공기 저항을 줄인다. 또한, 실내는 뒷좌석 하이 클래스가 기본으로 적용돼 최상의 안락함을 제공한다. AMG 레터링이 있는 두 개의 개별 시트와 인포테인먼트, 실내 온도 조절 등 다양하고 흥미로운 기능을 제공하는 고해상도 터치스크린이 탑재된다. 더 뉴 메르세데스-AMG GT 63 S 4MATIC+ 4-도어 쿠페는 향상된 출력의 AMG 4.0리터 V8 바이터보 엔진(M177)을 탑재해 최고 출력 639마력, 최대 토크 91.7kg.m의 폭발적인 주행 성능을 발휘한다. 또한, 정지 상태에서 시속 100km까지 도달하는 데 걸리는 시간은 단 3.2초에 불과하다. V8 바이터보 엔진은 각 주행 상황에 맞춰 신속하게 강도를 조정해 최적의 주행과 에어로다이내믹스를 실현하는 엔진 마운트 시스템을 갖추고 있다. 뿐만 아니라, ‘AMG 실린더 매니지먼트(AMG Cylinder Management)’ 시스템을 통해 1,000rpm에서 3,250rpm 구간에서 4개의 실린더를 지능적으로 비활성화해 연료 소비를 줄이고 효율성을 극대화한다. 더 뉴 메르세데스-AMG GT 63 S 4MATIC+ 4-도어 쿠페에는 8기통 엔진이 요구하는 강력한 성능을 구현하기 위해 최적화된 AMG 스피드시프트 MCT 9G 9단 변속기(AMG SPEEDSHIFT MCT 9G-Speed)가 맞물린다. 습식 클러치가 사용되어 무게와 관성이 줄고 반응이 최적화되며, 최적의 가속을 보장하는 레이스 스타트(RACE START) 기능이 제공된다. 더 뉴 메르세데스-AMG GT 43 4MATIC+ 4-도어 쿠페의 직렬 6기통 엔진은 AMG 스피드시프트 TCT 9G 변속기와 결합되며, 이는 토크 컨버터와 함께 엔진에 맞게 세팅됐다. AMG GT 43 4MATIC+ 4-도어 쿠페에는 48볼트 전기 시스템 ‘EQ 부스트(EQ Boost)’가 탑재돼 출력과 효율성을 모두 만족시키는 고성능 직렬 6기통 엔진이 장착된다. 최고 출력 367마력과 최대 토크 51.0kg.m의 다이내믹한 퍼포먼스를 내며 EQ 부스트를 통해 22마력의 출력과 25.5kg.m의 토크가 가속 시 내연 기관에 추가적으로 더해진다. 메르세데스-AMG는 높은 수준의 드라이빙 다이내믹스를 제공하기 위해 종합적 네트워킹을 통해 필요한 모든 시스템과 구성 요소를 결합시켰다. 메르세데스-AMG GT 4-도어 쿠페는 특별한 AMG 서스펜션으로 우수한 민첩성과 레이스 트랙용으로 준비된 드라이빙 다이내믹스를 발휘한다. 더 뉴 메르세데스-AMG GT 63 S 4MATIC+ 4-도어 쿠페에는 멀티 챔버 에어 서스펜션인 AMG 라이드 컨트롤+(AMG RIDE CONTROL+)이 적용돼, 향상된 민첩성, 안정적인 코너링 그리고 더욱 강력한 트랙션을 제공한다. 더 뉴 메르세데스-AMG GT 43 4MATIC+ 4-도어 쿠페에는 AMG 라이드 컨트롤(AMG RIDE CONTROL) 서스펜션이 적용됐다. 모든 모델에는 메르세데스-AMG의 기술이 집약된 인텔리전트한 사륜구동 시스템, ‘AMG 퍼포먼스 4MATIC+(AMG Performance 4MATIC+)’이 적용됐다. 이 시스템은 프론트 및 리어 액슬 간의 토크를 지속적으로 계산, 운행 환경과 운전자의 조작을 고려해 토크를 분산시킨다. 또한, 전반적인 차량 시스템 구성에 인텔리전트 컨트롤이 융화돼, 후륜구동에서 사륜구동으로, 혹은 사륜구동에서 후륜구동으로 매끄러운 변경이 가능하다. 엔진에 따라 ‘슬리퍼리(Slippery)’, ‘컴포트(Comfort)’, ‘스포츠(Sport)’, ‘스포츠+(Sport+)’, ‘레이스(Race)’, ‘인디비주얼(Indivisual)’ 총 6가지 주행 프로그램이 제공되며, 함께 저장되어 있는 새로운 AMG 다이내믹스 (AMG DYNAMICS)는 운전자의 다양한 요구 사항 및 주행 조건에 맞춰 AMG GT 4-도어 쿠페의 핸들링 특성을 보다 차별화된 방법으로 조절한다. AMG 다이내믹스는 ‘베이직(Basic)’, ‘어드밴스드(Advanced)’, ‘프로(Pro)’, ‘마스터(Master)’ 등의 민첩성 기능이 포함되어 해당 주행 프로그램에 맞게 자동으로 선택된다. 주행 프로그램에 따라 엔진 반응, 서스펜션, 사륜구동 시스템의 제어 전략 및 완전히 재개발된 ESP®의 제어 한계 등이 지능적으로 적용된다. 레이스 주행 프로그램 내의 마스터 모드는 최적의 민첩성을 갖췄다. 상위 모델인 더 뉴 메르세데스-AMG GT 63 S 4MATIC+ 4-도어 쿠페의 폭발적인 성능을 뒷받침하는 리어-액슬 리미티드-슬립 디퍼렌셜(rear-axle limited-slip differential)은 고속 주행 및 코너링 상황에서의 접지력 상실로 인해 한쪽 바퀴가 과도하게 미끄러지는 것을 제어해줌으로써, 항상 최적의 접지력을 제공한다. 더불어 액티브 리어-액슬 스티어링(active rear-axle steering) 시스템과 함께 작동해 최적의 접지력을 제공함과 동시에 다이내믹한 주행성능을 제공한다. 다양한 안전 및 편의 사양으로 최고 수준의 안전성과 안락함을 전달한다. 플래그십 세단 S-클래스와 동일한 수준의 반자율 주행 기능을 제공하는 최신 드라이빙 어시스턴트 패키지(Driving Assistant Package)와 메르세데스-벤츠만의 독보적인 안전 시스템인 프리-세이프®(PRE-SAFE®), 프리-세이프 임펄스(PRE-SAFE Impulse), 액티브 사각지대 어시스트(Blind Spot Assist), 액티브 차선 유지 어시스트(Active Lane Keeping Assist) 등의 장치를 통해 높은 안전성도 확보했으며, 일상 생활에서도 높은 수준의 편안함을 선사한다. 이 밖에도 메르세데스-AMG GT 4-도어 쿠페 전 모델에는 레이스 엔지니어링을 경험할 수 있는 AMG 트랙 페이스(AMG TRACK PACE) 기능이 기본으로 탑재돼 운전의 즐거움을 배가시킨다. 80개가 넘는 차량의 세부 데이터와 레이스 트랙의 시간 기록을 상세하게 분석해 보여줘 개인의 드라이빙 퍼포먼스를 지속적으로 개선할 수 있다. 항 목 메르세데스-AMG GT 63 S 4MATIC+ 4-도어 쿠페 메르세데스-AMG GT 43 4MATIC+ 4-도어 쿠페 길이x너비x높이(mm) 5,050*1,955*1,455 5,050*1,955*1,445 엔진 형식 V형 8 기통 가솔린 엔진 직렬 6 기통 가솔린 엔진 배기량(cc) 3,982 2,999 최고 출력(hp/rpm) 639/5500 - 6500 367/5500 – 6100 최대 토크(kg·m/rpm) 91.7/2500 - 4500 51.0/1600 - 4500 트랜스미션 형식 AMG SPEEDSHIFT MCT 9 단 스포츠 변속기 AMG SPEEDSHIFT TCT 9 단 스포츠 변속기 가속력 (0 ->100 km/h) 3.2초 4.9초 복합연비 (km/l) 7.2 8.5 권장소비자가격 (원, 부가세포함) *7월 1일 기준 개별소비세 인하분 반영 247,400,000원 136,200,000
  • 이건 안전장치지~ 뉴 SM6 LED 매트릭스 전조등- 사용설명서
    데일리 뉴스 2020-11-02 11:55:41
    지난 7월 15일 공개한 르노삼성 중형세단 SM6의 페이스리프트(부분변경) 모델에 LED 매트릭스 전조등이 적용된 사실을 아시나요? 럭셔리 대형 수입차에 적용되면서 경험했던 LED 매트릭스 인데요. 수백만원을 호가하는 옵션품목이라 국산 중형세단에는 꿈도 못 꾸는 장치가 아닌가 싶었는데, 더 뉴 SM6 옵션사양입니다. 더 뉴 SM6에 94만원만 더하면 추가 할 수 있는 LED MATRIX HEADLAMP 입니다. 여기에 화려한 실내조명으로 고급성이 월등히 업그레이드 됐는데요. 영상으로 담아봤습니다. LED 매트릭스 전조등이 어떻게 작동하는 사용설명서 영상이 되지 않을까 싶네요. 영상으로 함께 확인해 보시죠. 출발~ 2016년 출시 이후 4년 만에 선보인 THE NEW SM6는 고객 니즈를 적극적으로 반영해 페이스리프트(부분변경) 수준을 뛰어넘는 극적인 변화를 완성했다. 신규 파워트레인으로 주행성능을 높였으며, 리어 서스펜션을 개선해 이전 모델 대비 확연히 업그레이드한 승차감을 제공한다. ADAS 성능도 크게 강화했다. SM6의 가장 큰 강점인 외관 디자인은 더욱 화려해졌다. 내외장 디테일을 보강해 세련미를 강조했으며, 하이랜드 실버, 샌드 그레이, 빈티지 레드 등 신규 외장 컬러 추가로 신선한 느낌을 더했다. 특히, 다이내믹 턴 시그널을 포함한 새로운 라이트 시그니처를 채택해 외관 디자인의 미적감각과 완성도를 더욱 높였다. 가장 크게 바뀐 부분은 엔진이다. THE NEW SM6에는 TCe 300과 TCe 260 두 가지 터보 직분사 가솔린 엔진을 새롭게 적용했다. TCe 300은 르노그룹의 고성능 브랜드 알핀(Alpine)과 르노 R.S. 모델에 탑재되는 엔진으로, 225 마력의 강력한 힘과 동급 최대 토크 30.6kg·m(300Nm)의 풍부한 견인력 및 탁월한 가속력을 선사한다. 특히, TCe 300 엔진의 최대 토크는 2,000rpm에서 4,800rpm에 이르는 넓은 구간에서 발휘되어 드라이빙의 즐거움을 고스란히 맛볼 수 있다. TCe 260은 르노그룹과 다임러가 공동개발한 신형 4기통 1.3 터보 직분사 가솔린 엔진이다. 최고출력 156마력, 최대 토크 26.5kg·m(260Nm)의 성능으로 특히, 실용 주행 영역인 1,500~3,500 rpm 구간 내에서 우수한 파워와 토크를 발휘한다. 연비는 13.6 km/L(16/17인치 타이어 기준)로 국산 가솔린 중형세단 가운데 가장 좋은 수준을 유지한다. TCe 300과 TCe 260 두 가지 엔진에는 변속이 빠르고 효율적으로 동력을 전달하는 게트락(GETRAG)의 7단 습식 듀얼 클러치 변속기가 적용된다. THE NEW SM6는 전 트림에 걸쳐 LED PURE VISION 헤드램프를 기본 적용하는 등 감각적인 라이트 시그니처를 강화했다. 뿐만 아니라 일부 국산 대형 고급세단 및 수입 프리미엄 브랜드에 적용되는 ‘LED 매트릭스 비전(MATRIX VISION)’ 헤드램프를 동급 최초로 선보인다. 이는 전방 카메라가 주행 상황을 스스로 인식하고, 상향등 내부 LED(좌/우 각 18개씩, 총 36개)를 다중 제어하여 영역별 밝기를 정교하게 조정하는 첨단 라이팅 시스템으로서, 운전자의 시야 확보는 물론 마주 오는 차량 운전자의 눈부심까지 방지하여 한 차원 높은 주행 안전성을 제공한다. 국내 중형 세단 고객들이 중요시하는 승차감도 놓치지 않았다. 프런트와 리어 댐퍼에 MVS(모듈러 밸브 시스템)를 적용해 감쇠력을 부드럽게 제어한다. 뿐만 아니라 리어 서스펜션에 대용량 하이드로 부시(Hydro Bush)를 적용해 노면 진동을 효과적으로 차단한다. MVS와 하이드로 부시의 정교한 조화로 유럽 감각의 예리한 핸들링 성능은 물론, 안락한 승차감까지 경험할 수 있다. 차체 각 부위에 적용한 흡음재와 차음 윈드쉴드 글라스는 실내로 유입되는 소음을 줄여 동급 최고 수준의 정숙성을 실현했다. 특히, TCe 300에는 실내에 유입되는 엔진소음의 반대 위상 음파를 내보내 소음을 저감시키는 액티브 노이즈 캔슬레이션(ANC)을 동급 최초로 기본 적용해 드라이빙의 즐거움과 정숙성을 모두 충족시킨다. 주행 보조 시스템도 대폭 보강했다. 어댑티브 크루즈 컨트롤(ACC)은 정차 및 재출발이 가능하며, 새로 추가된 차선 유지 보조(LCA)와 함께 자율주행1단계 수준의 드라이빙 성능을 구현한다. 이 외에도 보행자/자전거 탑승자 감지가 가능한 긴급제동 보조(AEBS), 차선이탈 방지보조(LKA), 후방 교차충돌 경보(RCTA) 등이 추가되었다. THE NEW SM6의 인테리어 디자인은 미적감각과 첨단기술을 조화롭게 담아냈다. 앰비언트 라이트를 센터콘솔 사이드와 컵홀더까지 확대 적용해 안락한 분위기를 조성했고, 동급 최고수준의 10.25인치 TFT 클러스터와 9.3인치 이지 커넥트(Easy Connect)로 첨단 공간을 완성했다. 특히, 9.3인치 이지 커넥트는 통신형 T맵을 적용한 동급 최초 세로형 디스 플레이로서, 스마트폰 사용에 익숙한 사용자를 배려했다. 시인성 좋은 스크린 실면적 사이즈는 272㎠로 동급 최대다. 기본적인 기능은 터치 방식으로 스마트폰 사용에 익숙한 사용자를 고려하되, 운전자들이 자주 사용하는 공조기능은 물리버튼으로 별도 분리하여 사용 편의성을 개선했다. ‘나’를 중요시하는 젊은 고객들의 취향을 감안함은 물론, 패밀리 세단에 걸맞은 신규 편의사양도 업그레이드했다. ▲동급 세단 최대 사이즈의 컵홀더 ▲동급최고 1열 마사지 기능 ▲1열 이지 액세스 기능 ▲15W 스마트폰 무선 충전 시스템 ▲온카(ONCAR) 미러링 기능 추가 ▲도어핸들 웰컴 라이트 ▲오토 클로징 & 오프닝 기능 ▲4가지 주행모드(에코, 컴포트, 스포츠, 마이센스)를 지원하는 멀티센스 ▲8가지 앰비언트 라이트 등 고객 선호 사양을 두루 반영해 업그레이드했다. THE NEW SM6 가격은 TCe 260 ▲SE 트림 2,450만 원 ▲SE Plus 트림 2,681만 원 ▲LE 트림 2,896만 원 ▲RE트림 3,112만 원 ▲프리미에르 3,265만 원. TCe 300 ▲LE 트림 3,073만 원 ▲프리미에르 3,422만 원. LPe ▲SE 트림 2,401만 원 ▲SE Plus 2,631만 원 ▲LE트림 2,847만 원 ▲RE 트림 3,049만 원(개소세 3.5% 기준)이다. TCe 260 TCe 300 2.0 LPe 전장 (mm) 4855 전폭 (mm) 1870 전고 (mm) 1460 축거 (mm) 2810 윤거 (전/후, mm) 1615/ 1610 서스펜션 (전/후) 맥퍼슨 스트럿 / 토션빔 브레이크 (전/후) 벤틸레이티드 디스크 / 디스크 엔진형식 터보 직분사 가솔린 터보 직분사 가솔린 LPG 액상분사 배기량 (cc) 1332 1798 1998 최고출력(ps/rpm) 156 / 5,500 225 / 5,600 140 / 6,000 최대토크 (kg·m/rpm) 26.5 (260Nm) / 2,250~3,000 30.6 (300Nm) / 2,000~4,800 19.7 / 3,700
  • 시승_스타일 엣지를 더한 코란도 R-Plus
    데일리 뉴스 2020-11-02 11:30:45
    쌍용차가 세련된 스타일로 업그레이드한 스페셜 모델 코란도 R-Plus 시승했습니다. 코란도 주력 모델인 C5 모델을 기본으로 레드(R)에 블랙컬러 포인트가 엣지를 더했고 선호도 높은 첨단/편의사양을 기본으로 상품성을 높인게 특징입니다. 코란도 R-Plus는 G4 렉스턴 화이트 에디션, 렉스턴 스포츠 다이내믹 에디션, 티볼리 리미티드 에디션에 이어 2020년 쌍용차의 스페셜 모델 라인업을 완성하는 의미를 갖는다고 합니다. 시승차 R-Plus 기본 판매가 2,715만원에 주행보조장치인 딥컨트롤 패키지Ⅰ&Ⅱ과 커넥티드카 시스템인 인포콘 옵션, 프리미엄 가죽시트 패키지Ⅲ가 적용됐고, 레드(R) 로 스타일 엣지를 더한 모델로 최종 판매가는 2,933만원짜리 차량입니다. 코란도 R-Plus. 영상으로 함께 보시죠. 외관은 그랜드 화이트 또는 플래티넘 그레이 두 가지 컬러 중 선택 가능하다. 블랙루프 투톤 컬러 옵션이 기본 적용되고, 고객 선호도가 높은 디지털 인터페이스 블레이즈콕핏(Blaze Cockpit), 1열 통풍시트와 전자식 파킹브레이크(EPB)까지 최고급 편의사양을 누릴 수 있다. 외관에 레드 아웃사이드 미러, 전면 범퍼 및 2열 도어 하단 레드포인트, 블랙컬러 패션루프랙/스포일러, 후면 블랙 스키드플레이트에, 존재감을 강조하는 R-Plus 레터링과 전용 도어스팟램프가 적용되었다. 인테리어에는 시트&스티어링휠 △센터암레스트, 카매트 등에 레드스티치(stich)를 적용했다. 특히 레드 천공가죽이 감싼 부츠타입 변속레버가 강렬한 스포티함을 대변한다. 헤드라이닝, 센터콘솔, 도어암레스트, 조작버튼에 적용된 블랙컬러와 강렬한 조화를 이룬다. 10.25인치 풀 디지털 클러스터, 9인치 스마트 미러링 내비게이션, 인피니티 무드램프로 구성된 블레이즈콕핏은 사용 편의성은 물론 인테리어의 고급스러움을 한층 높여 준다. 긴급제동보조(AEBS), 차선유지보조(LKAS,) 앞차출발알림(FVSA), 부주의운전경보(DAA) 등 안전기술과 저속주행 및 주차 시 유용한 전방장애물감지센서가 기본 적용되었다. 사용자 중심의 설계를 통해 인간공학디자인상(EDA) 최고 영예인 그랑프리를 수상한 코란도는 디럭스급 유모차를 넉넉하게 실을 수 있는 551리터(VDA213 기준) 적재공간, 동급 최장 앞뒤좌석 간격으로 여유로운 실내공간을 갖춰 자녀를 둔 가족의 패밀리카로 탁월하다. 강력한 토크와 고효율의 디젤 모델 또는 우수한 정숙성 및 동급 최고 수준의 성능을 갖춘 가솔린 모델 중 용도와 기호에 맞게 선택할 수 있다. R-Plus 판매가격은 2,715만원이며 기존 모델은 트림별로 C3 2,253만원, C3 플러스 2,346만원, C5 2,391만원, C5 플러스 2,573만원, C7 2,903만원(모든 가격 디젤 선택 시 161만원 추가)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