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데일리 뉴스 한복모델 “돈 버는 차” 욕심쟁이 프리우스 프라임
데일리 뉴스 시승기

한복모델 “돈 버는 차” 욕심쟁이 프리우스 프라임

0


 

토요타 프리우스라고 하면, 친환경·고연비를 위해 전세계 최초의 하이브리드 자동차죠. 23년간 하이브리드 기술력을 축척 시킨 결과물. 프리우스 프라임(PRIUS PRIME) 2021년식입니다.

 

기존 프리우스보다 잘생겼어요. 마치 스포츠카의 앞모습을 보는 느낌이랄까요~

토요타의 수소 연료전지 자동차 ‘미라이’와 프리우스를 절묘하게 결합해 미래지향적인 디자인입니다.

토요타 디자인 아이덴티티인 킨 룩(Keen Look) 과 플랫폼 ‘TNGA (Toyota New Global Architecture)’를 통해 다듬어졌는데요.

프라임만의 존재감을 표현하는 얼굴과 낮아진 무게 중심이 조화를 이루고 있어요.

 

 

샤프한 인상을 연출하는 전조등은 ‘Quad-LED 프로젝터 헤드램프’인데요. 스포츠카를 연상시킵니다.

엉덩이는 공기역학적인 디자인을 최대한 반영해 ‘더블 버블 백도어 윈도우’로 독특한 실루엣이 공기저항을 줄이면서 연비 향상에 도움을 준다고 합니다.

(전체길이는 4,645㎜, 너비는 1,760㎜, 높이는 1,470㎜, 휠베이스는 2,700㎜)

프리우스보다 10.5㎝가 길어졌습니다.

 

 

이차는 4세대 프리우스의 럭셔리버전인데요. 보다 잘생기고 고급스럽게 디자인 됐습니다.

전세계에 1천만대이상 판매된 프리우스는 23년전이죠. 1997년 세계 최초로 하이브리드 자동차로 출시됐었던 차량입니다.

이차 ‘프라임’은 하이브리드의 대표모델 프리우스를 기반으로 플러그인 하이브리드(PHEV) 차량을 대량 보급하기 위해 기존 프리우스의 상위 모델로 개발됐습니다.

 

프라임의 특징이라면, 가솔린과 전기모터의 혼합인 하이브리드를 기본으로 기름 한방울 사용하지 않고 전기모터만으로 40㎞를 더 달릴 수 있는 친환경 자동차입니다.

 

출근 거리가 40㎞이상되는 직장인이 그리 많지가 않을 겁니다. 회사까지 왕복 20㎞ 가량이면 한번 충전으로 이틀 출퇴근이 가능한 차량이라는 얘기죠.

저의 트위지처럼 충전하면서 다닌다고 생각하면 오로지 전기를 연료로 달릴 수 있겠죠.

 

실제로 시내주행 위주로 몇일 달려봤더니 평균연비가 리터당 20~30㎞정도를 보이더라고요. 이런 차들은 직접 타보고 경험을 해봐야 알수 있는 차량입니다. 최근 전기차 시장이 활발해지면서 브랜드 별로 플러그인 하이브리드가가 관심 받는게 다 이유가 있다니까요. 특히, 유럽 3사가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모델을 내놓고 있죠.

 

전기충전 걱정은 안하셔도 됩니다. 전기충전소도 많이 늘었습니다. 전기충전소가 부족했던 시절에는 전기차 뿐만이 아니라 플러그인 하이브리드의 활용도가 떨어질 수 밖에 없었는데요. 요즘은 어지간한 건물과 아파트에 완속충전기가 설치되어 있어서 충전 걱정 안하셔도 됩니다.

 

완속충전기에 물리면 2시간반만에 배터리를 가득 채울 수 있고, 가정용 220V로는 4시간 반이면 완충할 수 있습니다.

 

인테리어는 기존 프리우스와 같아요. 깨끗하고 환하고, 시원한 느낌이랄까요.

데시보드 디자인이 독특하긴 한데요. 하얀색이 많이 사용되어서 밝은 느낌이 나는 것 같아요.

 

4인승인데요. 계기판이 데시보드 상단 가운데 위치하고 있어서 모든 좌석에서 실시간 주행상황을 볼 수 있습니다. 차량의 모든 정보를 한눈에 볼 수 있습니다.

 

 

충전이 완료되면, EV모드로만 달릴 수 있습니다. 말그대로 전기로만 달리 수 있는 모드죠. 평균연비 수치가 리터당 99.9㎞를 보여줍니다.

 

▲하이브리드와 달리 충전시스템이 있다는 점 ▲베터리가 리튬-이온(Li-ion)이라는 점 ▲제너레이터 역할만 했던 MG1 모터가 구동모터 역할까지 한다는 점입니다. 그래서 힘이 더 좋아요.

 

가속페달을 깊숙히 밟아도 엔진이 전혀 개입하지 않습니다. 순수 전기차처럼 말이죠.

 

전기모터로 40㎞거리를 달릴 수 있는 순수전기차죠. 근데, 시속 135㎞를 넘어서면 엔진이 깨어납니다. 전기모터로 가속할 수 있는 속도 한계점이라~ 엔진이 깨어나면서 추가 가속을 돕게 됩니다.

 

72마력을 발휘하는 MG2 구동모터에 31마력을 추가한 MG1 구동력으로 기 이상의 가속성능을 보여주고 있습니다. 미끄러져 발진하는 가속력이 아주 깔끔합니다. 15인치 에코 타이어를 타고 올라오는 노면소음 외에는 프리우스보다 소음도 없어요. 하체소음을 차단하기 위해 흡음제를 더 보강했다고 하더라고요.

 

트렁크에 철판이 전혀 없습니다. 무게를 줄이기 위한 노력이 돋보이는 부분이죠. 탄소섬유와 유리로 만들어졌습니다. carbon fiber라고 하죠. 고가의 슈퍼카에만 적용되던 탄소섬유가 이차에도 적용됐고요. 후드는 알루미늄입니다. (공차중량 1,525㎏)

 

무게

중심을 낮추기 위해서 시트포지션도 굉장히 낮게 설정됐습니다. TNGA 플랫폼의 특징이죠. 이로 인해 주행성능과 핸들링(코너링 성능)을 향상시키기 위함이라 할 수 있겠죠.

 

이차의 엔진(내연기관)은 프리우스와 동일한 1.8리터 앳킨슨사이클 엔진과 전기모터가 심장을 품었습니다. 122마력의 시스템 최고출력을 발휘하는데요. 무단변속기(e-CVT)를 통해 추진력을 기대이상의 발진감을 냅니다.

내연기관의 가속 펀치력과 전기모터가 밀어내는 강력한 힘을 동시에 느낄 수 있습니다. 프리우스와 달리 배터리 용량이 늘어난 만큼 전기모터의 개입이 높아졌어요.

 

전기모터로 초기 발진하는 만큼~ 가속은 0rpm부터 강력하게 밀어붙였다. 순간 엔진이 깨어나면서 추진력을 더하게 되는데요. 엔진은 3,600rpm에 도달하면서 14.5㎏m의 최대토크로 가속을 돕다가 5,200rpm에서 98마력의 엔진출력을 뿜어내면서 전기모터의 힘도 보태게 됩니다.

 

프라임은 세가지 구동모드와 주행모드로 설정할 수 있는데요. 구동모드는 전기구동인 ‘EV모드’, 하이브리드인 ‘HV모드’, 전기모터와 하이브리드가 주행 환경에 따라 자동으로 변환되는 ‘EV오토모드’로 나눌 수 있고요. 주행모드는 ECO, 노멀, 스포트 모드로 선택할 수 있습니다.

 

프라임이 국내에서 인증받은 공인연비는 리터당 21.4㎞입니다. EV모드를 해제하고 하이브리드 모드로 주행해도 리터당 20㎞이상을 충분히 만들 수 있습니다.

(정부공인 표준연비) 가솔린 : 복합 21.4㎞/L, 도심 23.0㎞/L, 고속도로 19.6㎞/L

전기 : 복합 6.4㎞/kWh, 도심 7.1㎞/kWh, 고속도로 5.8㎞/kWh

 

엔진구동이 굳이 필요없는 상황이 되면 가차없이 EV모드로 바뀝니다.

 

현재 친환경차를 구분하는 기준이 이산화탄소(CO²)배출량이잖아요. 프리우스의 경우 ㎞당 71g인데 반해 프라임은 ㎞당 23g에 불과합니다. 이런 친환경차량 구입에 혜택은 당연히 있어야겠죠?

 

정부가 1㎞당 97g 이하 탄소배출 친환경 차량에 추가 보조금을 지급하고 있습니다.

현재 하이브리드는 개별소비세와 교육세 등 최대 130만원, 취득세 최대 140만원 등 모두 320만원의 세제 혜택을 받고 있습니다. 서울 남산터널 통행료 감면, 공영 주차장 이용료 50%할인을 받을 수 있습니다.

TAGS
프리우스프라임 phev 신형프리우스프라임 토요타코리아 프리우스 프리우스phev priusprime 普锐斯 تويوتا بريوسc TNGA EFour 普锐斯 프리우스연비 토요타프리우스 플러그인하이브리드 toyotaprius toyotapriusprime car 카리포트 carreport ootd 한복모델
SHARE